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re] 화재건물 4층서 뛰어내린 아이3명과 어른1명 시민이 구조

by 이리노 posted Aug 16, 2016

화재건물 4층서 뛰어내린 아이3명과 어른1명 시민이 구조



화재건물 4층서 뛰어내린 아이3명과 어른1명 시민이 구조





?

?

?

?

지난 금요일, 4층 건물에서 불을 피해 뛰어내린 아이 셋과 어른 1명을 시민들이 살렸습니다.

구조된 이들은 나이지리아인들로 시민들이 힘을 합쳐 이불로 받아내 목숨을 구했습니다.

그야말로 시민이 만든 기적인데요. 긴박했던 그 순간을 돌아보겠습니다.

지난 29일 저녁 6시 27분쯤, 경기도 평택의 한 주상복합 건물에서 불이 나기 시작합니다.

창밖으로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오던 상황.

이 때, 4층 창가에 미처 건물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사람들이 보입니다.

어머니는 아이를 든 채 어찌할 줄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문광우 / 송탄상공인회 회장 (당시 목격자) : 그때 당시에는 화염이 있었고 2층에서 불이나기 시작한 것인데 (좀 자르고) 3층 4층으로 번진 상황인데 애기 엄마가 어제 잠시 만나서 얘기를 해봤는데 자기가 죽는 심정으로 죽고싶었다는 심정이었대요. 4층에서 뛰어내릴 것을 생각하니까... 그 당시에 나이지리아 신랑은 1층에 있었고 아이들과 엄마는 4층에 있었던 것이거든요.]

불은 나고 있고 연기는 치솟고 있던 1분 1초가 다급했던 상황.

이 때, 주변에 있던 주민들이 담요와 이불을 가져와 건물 아래에 싸놓는데요.

아이의 어머니는 잠시 망설이더니 아이 세 명을 차례차례 떨어뜨립니다.

시민들이 깔아놓은 생명의 이불.

지나가던 미군들과 기꺼이 이불을 내준 이불가게 사장님의 도움이 컸다고 합니다.

[이용수 / 평택 화재 이불가게 주인 : 상당히 위험한 상황이어서 마침 주위에 이웃들도 많이 나와 계시고 지나가는 미군들이 그 광경을 보고 조금 지나면 더 위험할 수 있고 추락할 가능성도 있겠다고 생각을 해서 일단 받을 게 제 가게에 있는 이불 중에서 제일 큰 사이즈의 이불을 거기 있는 사람들한테 전달을 했죠.]

시민들에 의해 불길 속에서 탈출에 성공한 네 명의 가족은 모두 연기를 조금 마셨을 뿐 크게 다치지는 않았습니다.

건물 밖에서 발만 동동 굴렀던 아버지는 가슴을 쓸어내렸는데요.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도착을 했고 다른 층에 있는 시민들을 구하고 불을 진화했습니다.

[홍정화 / 송탄소방서 현장대응단 팀장 : 18시 27분에 접수를 받아서 18시 28분에 출동했습니다. 도착했을 때 상황은 창문으로 불꽃이 분출하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저희가 도착했을 때는 다 처리된 상태라 구급대원한테 응급조치를 시켰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256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여러분에게 드리는 긴급호소문 2017.05.02 122
6255 안철수 거짓말 모음 이정도면 초등학교 반장 자격도 없다 2017.04.18 231
6254 암환자 여러분 유튜브 검색창에서 획기적인 암치료제 발견됐다 검색하십시요 2017.04.18 285
6253 선거 조작 프로그램으로 해킹으로 전자투표기 선거 조작이 가능하다 1 2017.04.18 99
6252 획기적인 암치료제는 개발됏다 file 2017.04.18 95
6251 안철수 거짓말 모음 file 2017.04.18 149
6250 [2차] 민주노총 ! 조합원 따먹기 싸움 ~ 1 file 2016.11.24 424
6249 민주노총 ! 조합원 따먹기 이대로 방치 할 것인가 ? 1 file 2016.11.18 1425
» [re] 화재건물 4층서 뛰어내린 아이3명과 어른1명 시민이 구조 2016.08.16 169
6247 전태일 시민노동문화제 추진을 위한 열린간담회 file 2016.06.27 969
6246 대구노동운동역사자료실 창립 및 개소식 알림 file 2016.04.15 2916
6245 16번 민중연합당을 지지해 주세요! 1 file 2016.04.07 2594
6244 [성명] 한상균을 석방하라! file 2015.12.12 3056
6243 [re] 정말로 단지 소포를 위해 왔다 2015.12.11 189
6242 [re][re][re][re][re][re] 그 남자와 후수보의 거리에 있는 하루나 2015.12.11 183
6241 [re][re][re][re][re] 무것도 하지 못하고 있는 당신을 부끄러워한다 2015.12.11 148
6240 [re][re][re][re] 흔들림을 누르지 못했다인가 ,허리의 2015.12.11 127
6239 [re][re][re] 쿠레인과 지렛대응인 강대한 힘을 어디에서 2015.12.11 170
6238 [re][re] 반사적으로 지팡이를 지은 쿠레인 2015.12.11 149
6237 [re] 우선은 이 아르판 산맥을 꼭대기까지 올라 2015.12.11 13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5 Next
/ 315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무료상담/체불임금/퇴직금/노조설립/노조가입문의
| Tel. 053-421-8526, 053-421-8527 | Fax.053-421-8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