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미 고위당국자들, “중국 역할론” 되풀이

by 갈망 posted Aug 06, 2017

“북이 핵.미사일 포기할 때까지 압박”..B1-B 폭격기 무력시위

이광길 기자 

승인 2017.07.31 

28일 밤 북한이 지난 4일에 이어 두 번째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을 발사한 가운데, 미국 행정부 고위당국자들이 다시금 ‘중국 역할론’을 제창하고 나섰다.

 

미국 의회 전문지 <더 힐>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간) 에스토니아를 방문 중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최근 북한의 공격적 행위와 관련해 “우리는 중국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본다”고 책임을 넘겼다.

 

펜스 부통령은 “중국은 북한 정권과 특별한 관계이고 그 정권의 결정에 영향력을 미칠 특별한 능력이 있다”면서 “우리는 중국이 그러한 능력을 활용해 북한이 지역 국가 무리에 합류하고 핵 없는 한반도를 수용하며 도발적 행동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독려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불량 정권의 지속적인 도발은 용납될 수 없고, 미국은 북한을 경제적.외교적으로 더 고립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지역과 전세계 국가들의 지지를 모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다”고 되풀이했다.  

유엔안보리대북제재논의를 주도하는 니키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이날 트윗을 통해 “북한관련 (중국과) 논의를 끝냈다”면서 “중국은 그들이 일본.한국과 (함께) 행동해야 하며, 압력을 증대해야 한다는걸 알고있다”고 밝혔다.

 

헤일리대사는 또한 “미국만의 문제가 아니고 국제적 해법이 필요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북한의원유.석유수입 및 노동자 해외송출차단’등의 내용을 담은 결의초안을 안보리이사국들에게 회람한것으로 알려졌다.

 

31일 일본<NHK>에 따르면, 헤일리대사는 30일자성명을 통해 “대화할때는 지났다. 중국이 중대한 조치를 취할지 최종결정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아무런 성과도 낼수 없다면, (안보리)긴급회의를 하는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한편, 트럼프대통령은 31일 아베신조일본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강력한 안보리제재결의채택을 목표로 하면서, 중국과 러시아측에 기존결의의 착실한 이행을 촉구하기로 했다고<NHK>가 보도했다. 두정상은 또 미.일외교.국방장관회의를 조기에 개최 하기로 했다.

 

지난 29일자 트윗을 통해 트럼프대통령은 북한 관련해 말외에 아무것도 하지 않는 “중국에 매우 실망했다”면서 “중국이이문제를 쉽게 풀수 있을것”이라고 거듭 공을 넘긴바 있다.   

 

30일 오전에는 괌기지에 있는 전략폭격기 B1-B 2대를 한반도상공으로 보내 무력시위를 전개했다. 이 폭격기의한 반도상공전개가 확인된 것은 지난 3월 15일, 5월 1일, 6월 20일, 7월 8일에 이어 올해 들어 5번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276 북한 “트럼프 선전포고…자위권 발동” 천명 2017.09.27 101
6275 북 신형잠수함들 이르면 연내 진수.. 내년 실전배치 2017.09.27 116
6274 한반도 핵전쟁 징후들 2017.09.23 178
6273 북, 유엔안보리 제재 단호히 거부, 미국에 최악의 고통 줄 것 2017.09.14 76
6272 북 외무성 유엔 결의 배격, 우리의 길 더 빨리 갈 것 2017.09.14 174
6271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2017.08.12 1845
6270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2017.08.08 77
» 미 고위당국자들, “중국 역할론” 되풀이 2017.08.06 175
6268 “중국더러 북한 해결하라는 건 미국더러 중동 해결하라는 격” 2017.08.06 81
6267 서울본부 조직징계 관련 입장 file 2017.07.31 75
6266 8월 19일, 자본주의를 넘어 대안세계로 2017 노동운동포럼이 열립니다. file 2017.07.19 90
6265 2018년도 최저시급 올라도 급여는 오르지않는다. 2017.07.19 163
6264 북 신문, "핵무력완성의 최종관문...ICBM '화성-14'형 단번 성공' 2017.07.06 62
6263 북한의 ICBM 발사 이후 한반도 정세는? 2017.07.06 62
6262 [노동자연대] 민주노총 여성위원회의 마녀사냥과 책임 회피 2017.06.28 99
6261 노동자유럽기행 〈꽃보다 노동자〉 2017.06.28 78
6260 '교육공간 와' [민중의 눈으로 보는 현대사] 공개 특강에 초대합니다. 2017.06.22 83
6259 총연맹, 각연맹, 지역본부 소속 및 단사 노안 담당동지들은 한국타이어 자본에 규탄 투쟁을 조직해 주시고 금속노조에 투쟁 독려, 또는 격려 보내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2017.06.17 861
6258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2017.05.21 176
6257 이인휘, 송경동은 자살하라 2017.05.12 10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5 Next
/ 315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무료상담/체불임금/퇴직금/노조설립/노조가입문의
| Tel. 053-421-8526, 053-421-8527 | Fax.053-421-8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