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이명박과 재벌 현대에게 회사를 뺏겼습니다. 제 한을 풀어주십시오. 국민청원해 주세요

by 끈끈 posted Apr 18, 2019

<이명박과 재벌 현대에게 회사를 뺏겼습니다. 제 한을 풀어주십시오. 국민청원해 주세요>

KBS 시사기획 창 - 뉴스타파 공동제작 2019년 2월 12일 방영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2019년 4월 12일 게시

첨부링크 1: https://youtu.be/krZjMw2ENSs

첨부링크 2: https://youtu.be/ZjKLxptLlFk

[청와대 청원주소]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SEMRid

안녕하십니까? 저는 이제 곧 90세가 다 되어가는 노파입니다. 제 남편은 6.25 참전군인인으로, 전쟁터에서 5발의 총탄과 36군데의 수류탄 파편을 맞고 전사했습니다. 한순간에 저는 남은 가족을 책임져야하는 가장이 되었기에 피땀을 흘려 일했습니다.

1971년 저는 '자유 항공'이라는 항공여행사를 설립해 회사를 성장시키고 있었습니다. 당시 항공여행사는 정부의 허가가 필요했고, 6.25전쟁 참전용사의 아내인 저에게 정부는 허가를 해주었지요. 항공여행사가 없던 현대는 1977년 중동건설특수로 많은 수수료를 항공여행사에 지불했고, 결국 현대건설은 항공여행사 설립을 추진했습니다. 하지만 교통부는 끝내 허가해주지 않았습니다. 결국 현대건설은 제게 항공여행사를 현대에 매각해주길 부탁했지요. 그 조건은 자유항공의 주식 30%를 저의 명의로 계속 보유하는 것이었습니다. 이 계약은 이명박과 정몽구 사장의 동의로 진행됐습니다. 이행각서를 요구하자 "국내 정상의 기업 현대가 아녀자와의 약속을 어떻게 지키지 않겠는가"며 믿어 달라고만 했습니다. 이후 저는 계약의 이행을 요청했고, 현대는 정주영 회장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해결해준다며 소송을 막았습니다. 이후 저의 회사는 현대건설에서 인수하고 운영은 현대백화점(정몽근 회장)이 하게 됩니다. 2008년, 이명박이 대통령으로 당선되었습니다. 당시 당사자인 이명박에게 문제 해결을 요청했으나 그러자 갑자기 현대자동차의 부회장이 제가 만나자고 연락이 왔습니다. 현대는 정몽구 회장이 사회봉사중이기 때문에 소송을 하지 말아달라고 회유했습니다. 박근혜가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박근혜의 측근인 김 홍보특보는 문제 해결을 약속했지만 "문제 해결에 대한 사례금으로 얼마를 생각하고 있느냐?"며 "나는 정치를 하면서 돈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래도 그때는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위에서 무슨 이야기들이 오고갔는지, 그날 이후 박근혜의 특보와 현대는 더 이상 저의 말을 들어주지 않았고 특보와는 연락조차 되지 않았습니다.

국민 여러분. 부디 억울한 저의 사정을 외면하지 말아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무소불위한 재벌기업의 일탈행위를 단죄해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어주시길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이 사건은 뉴스타파와 KBS의 공동기획으로 보도되었습니다.

첨부링크 1: https://youtu.be/krZjMw2ENSs

첨부링크 2: https://youtu.be/ZjKLxptLlFk

[청와대 청원 주소]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SEMRid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296 새 책! 『개념무기들 ― 들뢰즈 실천철학의 행동학』 조정환 지음 2020.11.26 0
6295 수능생을 둔 부모 입니다... 2020.11.25 5
6294 새 책! 『좀비학 ― 인간 이후의 존재론과 신자유주의 너머의 정치학』 김형식 지음 2020.10.29 1
6293 비정규직 법안의 헌법 소원을 신청합니다. 2019.10.31 43
» <이명박과 재벌 현대에게 회사를 뺏겼습니다. 제 한을 풀어주십시오. 국민청원해 주세요 file 2019.04.18 43
6291 현대가의 "자유항공 탈취" 재벌 단죄없이 대한민국 미래없다 . 국민청원동참해 주세요 2019.04.16 110
6290 [성명] 임금삭감에 장시간노동 조장, 이것이 경사노위의 실체다 2019.03.02 169
6289 전두환과 80년대 민주화운동 file 2019.03.02 58
6288 대구경북전기원지부 사무차장 입니다 2019.02.04 98
6287 <재공고>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대구지역지부 사무국 채용공고 2018.09.27 185
6286 공공운수노동조합 대구지역지부 사무국 채용 공고 2018.09.17 152
6285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2018.06.28 67
6284 민중당] 부산 남구청장 후보 배지영, 염호석 열사 시신탈취 주범 이재용 구속 1인 시위 진행 file 2018.04.23 79
6283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특별외부회계감사 결과] 2011~16년 조합비 횡령/유용 의심 및 반환금 2억9천여만원 적발 2018.03.22 128
6282 민주노총 규율위원회, 폭력 가담자 54명에게 피해자 접근금지 명령 2018.03.20 99
6281 [기자회견문/폭력동영상/보도자료/회계감사보고서] 민주노조 역사상 유래없는 노동조합 내 폭력사태 발생 2018.03.20 96
6280 결코 '넘지 말아야 할 선'에 대해 가볍게 생각하는 이들에게(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폭력사태 관련) 2018.02.28 95
6279 민중당원-철노회가 자행한 집단린치 사건에 대한 충남지부 입장 2018.02.26 105
6278 플랜트 충남지부 사태의 본질 2018.02.25 79
6277 [민주노총 임원선거] 기호2번 이호동/고종환/권수정과 함께, 80만의 결집으로 또 한번의 승리를! 2017.11.22 1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5 Next
/ 315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무료상담/체불임금/퇴직금/노조설립/노조가입문의
| Tel. 053-421-8526, 053-421-8527 | Fax.053-421-85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