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한반도 핵전쟁 징후들

by 전쟁임박 posted Sep 23, 2017

 

한반도 핵전쟁 징후들
문재인 대통령 "지금은 6.25 전쟁 이후 최대 위기"라고 지난 7월에 말했다. 전쟁위기는 더욱 고조되어 2달이 지난 현재 정점에 이르고

있다. 말폭탄의 수위도 높아지고 있고 군사훈련도 많아지고 있다. 가장 결정적인 주한미군 가족 철수훈련이 7년만에 재개되며 최근 강화

되고 있다.

 

1. 트럼프 VS 김정은 최고수위 말폭탄
- 트럼프, 완전파괴 미치광이 발언
- 북, 선전포고로 간주 대가를 반드시 받아낼 것 강조, 반드시 불로 다스릴 것

 

2. 괌도 포위사격, 구체적인 발사 예고.
- 북한군 전략군사령관 김락겸, 화성-12는 일본의 시마네현, 히로시마현, 고치현 상공을 통과하게 되며 사거리 3356.7㎞를 1065초간 비

행한 후 괌도 주변 30∼40㎞ 해상 수역에 탄착되게 될 것. 전략군은 8월 중순까지 괌도 포위사격 방안을 최종 완성하여 공화국 핵 무력

의 총사령관(김정은) 동지께 보고드리고 발사대기 태세에서 명령을 기다릴 것.

 

3. 리용호 외무상
- "개 짖는 소리" 트럼프 비난
- “태평양서 최대 수소탄 시험할 수도”

 

4. 한미일 군사훈련
- B1B 핵전략폭격기 훈련, 3월15일, 3월28일, 3월29일, 4월25일, 5월1일, 5월29일, 6월20일, 7월8일, 7월30일, 8월8일, 9월18일
-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제거를 위한 ‘워리어스트라이크’ 훈련을 실시
- 한·미 해병대는 경북 포항 해병대 훈련장 일대에서 적진 침투작전 능력 향상을 위한 연합 공지(空地) 전투 훈련을 지난 11일부터 계


-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이날 제10차 ‘태평양 지역 육군참모총장 회의’(PACC) 참석차 방한한 마크 밀리 미국 육군참모총장, 야마자키

코지 일본 육상막료장과 한·미·일 3군 육군총장회의를 열어

 

5. 북, 11차례 탄도미사일 발사, 화성12형 전력화 선언
- 화성12형 발사, 4월5일,4월16일, 4월29일, 5월14일, 8월29일, 9월15일
- 북극성2형 발사, 5월21일
- 스커드 개량형 발사, 5월29일
- 화성14형 발사, 7월4일, 7월28일
- 불상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3발 발사, 8월26일

 

6. 주한미군 가족 철수훈련
- 7년만에 재개되며 최근 강화
- 철수작전 책임지는 美 국방 고위급 2명 방한

 

7.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 "지금은 6.25 전쟁 이후 최대 위기"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599496&code=61111211&cp=nv

北 정권수립 사상 최초로 개인 명의 성명 발표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709223433i

트럼프 "北 김정은이야 말로 '미치광이'가 분명"
http://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mid=hot&sid1=100&cid=1049580&iid=1240030&oid=421&aid=0002960036&ptype=052

北·美 '치킨게임' 정점 치닫나…최고수위 '말폭탄' 투척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01&aid=0009564817

靑 “트럼프 강경 발언, 北 압박 제재 일환..적극 동참”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JF11&newsid=03768726616062416&DCD=A00601&OutLnkChk=Y

北리용호 유엔총회 연설 연기·23일 예정…"개 짖는 소리" 발언 통해 트럼프 비난
http://mbn.mk.co.kr/pages/news/newsView.php?category=mbn00006&news_seq_no=3345375

[뉴스분석]'선동적이고 무책임한 협박'...트럼프의 '북한 완전 파괴' 유엔 연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9201408001&code=970100#csidxee31cfd6eb51b98862ef9b6a7fcfdbb

틸러슨 "미국 대북외교 노력 이어갈 것···모든 군사적 옵션 고려중"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03&aid=0008195093

[사설] 전대미문의 김정은 도발…'사즉생(死則生) 대응' 할 준비돼 있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15&aid=0003827571

북한 이용호 외무상 “태평양서 최대 수소탄 시험할 수도”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776563&code=61111611&cp=nv

北 전략군 “‘화성-12’로 괌 포위사격 작전방안 검토”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530143&ref=A

北 미사일, 괌 넘겼다…”최대고도 770여㎞, 비행거리 3700여㎞”(종합1보)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70915000044

"화성-12형엔 원자탄두 화성-14형엔 수소탄두…핵미사일 완성단계"
http://news.tv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9/18/2017091890121.html

[취재파일] 北, 화성-12형 전력화 선언…5개월간 11회 중 6회 올인
원본 링크 : 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397884&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어제 가짜 주한 미국인 대피령 발령 소동 …주한미군 "사실 무근"
http://news.joins.com/article/21961267

몰래 실행된 주한미군가족 한반도 엑소더스 훈련
http://www.nocutnews.co.kr/news/4712985#csidx1dea903f72a32a183051a47420b1896

국내 거주 20만명 미국인 철수 어떻게…일본까지 대피 연습도
http://mbn.mk.co.kr/pages/news/newsView.php?category=mbn00006&news_seq_no=3343346

유사시 미국인 철수작전 책임지는 美 국방 고위급 2명 방한…왜?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9/19/2017091902037.html

北 “美, 전략폭격기 B1B 28·29일 또 한반도 전개”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331008009&wlog_tag3=naver

美 B1B 1일 한반도 상공서 폭격훈련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503005024&wlog_tag3=naver

北미사일 도발 날 동해 군사분계선 美 B1B 무력시위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531008017&wlog_tag3=naver

'죽음의 백조' 美 초음속 전략폭격기 B1B, 한반도 상공서 2시간 훈련
http://www.joseilbo.com/news/htmls/2017/06/20170621327925.html

한반도 상공에 B-1B·F-35B 편대 사상 첫 동시 전개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831500136&wlog_tag3=naver

B-1B 폭격기 2대 강원 필승사격장서 대북 폭격 훈련
http://www.cpbc.co.kr/CMS/news/view_body.php?cid=687982&path=201707

북한 ICBM에 경고하겠다더니…훈련탄으로 맥빠진 무력시위
http://news.tv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7/10/2017071090173.html

트럼프 “화염·분노 직면케 될 것” … 北 “괌 폭격”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810001010&wlog_tag3=naver

한·미, 北 핵·미사일 파괴 훈련… 강도 높이는 군사압박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920003002&wlog_tag3=naver

동해상에 뜬 美 ‘죽음의 백조’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810001015&wlog_tag3=naver

[뉴스 분석] ICBM으로 답한 北… 정부 ‘전방위 제재’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731001018&wlog_tag3=naver

美 스텔스기, 한반도서 ‘北 폭격지점’ 첫 정밀타격 훈련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327002006&wlog_tag3=naver

" B-1B 전략폭격기, 25일 한반도 인접해역서 북한 도발 대비 출격 훈련"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70428_0014862492&cID=10101&pID=10100

미국의 대북 군사옵션은 핵보다 무서운 EMP탄 주목
http://news.joins.com/article/21949081

F35B 군사분계선 인근까지 첫 비행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919001010&wlog_tag3=nave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293 비정규직 법안의 헌법 소원을 신청합니다. 2019.10.31 37
6292 <이명박과 재벌 현대에게 회사를 뺏겼습니다. 제 한을 풀어주십시오. 국민청원해 주세요 file 2019.04.18 33
6291 현대가의 "자유항공 탈취" 재벌 단죄없이 대한민국 미래없다 . 국민청원동참해 주세요 2019.04.16 102
6290 [성명] 임금삭감에 장시간노동 조장, 이것이 경사노위의 실체다 2019.03.02 163
6289 전두환과 80년대 민주화운동 file 2019.03.02 47
6288 대구경북전기원지부 사무차장 입니다 2019.02.04 89
6287 <재공고>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대구지역지부 사무국 채용공고 2018.09.27 174
6286 공공운수노동조합 대구지역지부 사무국 채용 공고 2018.09.17 142
6285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2018.06.28 60
6284 민중당] 부산 남구청장 후보 배지영, 염호석 열사 시신탈취 주범 이재용 구속 1인 시위 진행 file 2018.04.23 73
6283 [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특별외부회계감사 결과] 2011~16년 조합비 횡령/유용 의심 및 반환금 2억9천여만원 적발 2018.03.22 111
6282 민주노총 규율위원회, 폭력 가담자 54명에게 피해자 접근금지 명령 2018.03.20 92
6281 [기자회견문/폭력동영상/보도자료/회계감사보고서] 민주노조 역사상 유래없는 노동조합 내 폭력사태 발생 2018.03.20 87
6280 결코 '넘지 말아야 할 선'에 대해 가볍게 생각하는 이들에게(플랜트노조 충남지부 폭력사태 관련) 2018.02.28 88
6279 민중당원-철노회가 자행한 집단린치 사건에 대한 충남지부 입장 2018.02.26 94
6278 플랜트 충남지부 사태의 본질 2018.02.25 73
6277 [민주노총 임원선거] 기호2번 이호동/고종환/권수정과 함께, 80만의 결집으로 또 한번의 승리를! 2017.11.22 101
6276 북한 “트럼프 선전포고…자위권 발동” 천명 2017.09.27 90
6275 북 신형잠수함들 이르면 연내 진수.. 내년 실전배치 2017.09.27 108
» 한반도 핵전쟁 징후들 2017.09.23 17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5 Next
/ 315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무료상담/체불임금/퇴직금/노조설립/노조가입문의
| Tel. 053-421-8526, 053-421-8527 | Fax.053-421-8523